Newsletter

Did you know?

  • DV Victims - 10 million

On average, nearly 20 people per minute are physically abused by an intimate partner in the United States. During one year, this equates to more than 10 million women and men. (NCADV)

We LOVE our supporters! 뉴욕가정상담소를 후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As of March 17, 2020

Dear KAFSC Friend,

As New York City Mayor Bill de Blasio declared a state of emergency for New York City last Thursday, March 12, 2020, KAFSC is actively monitoring the current situation in regards to the recent global health crisis concerning the Covid-19 coronavirus. Our priority is the safety and well-being of our community members and supporters, and the provision of much needed support to our community.

Because safety is our top priority, KAFSC has implemented the following measures to ensure the safety and well-being of our community:

♦ We are communicating with elected officials, the Mayor’s Office, and city agencies about organizational and community concerns. We are reviewing the latest guidance from the federal, state, and city governments to ensure that staff and community members stay healthy.
♦ We are exercising good personal hygiene practices and following precautions including requiring all persons upon entering the building to wash their hands with soap and water and/or to use hand sanitizer available at the reception desk. We have notified all staff and clients to stay home if they are feeling unwell.
♦ Gatherings have been suspended since last week and other programs and activities have shifted to virtual classrooms and meetings.
♦ We are increasing our advocacy efforts within the community and with our elected representatives and firmly denounce any and all race based discrimination, attacks, and hate crimes.
♦ We are urging the City, State, and Federal governments to create and implement emergency relief for immigrant survivors who are and will continue to be negatively impacted by the COVID-19 crisis.

KAFSC is and will continue to be present to support our community. All our programs and services must continue to operate during this time of uncertainty as the needs of our community members will increase. We are ensuring that the survivors that benefit from one or more of our many programs continue to receive critical support needed to feel safe, secure, and dignified throughout these difficult days ahead:

♦ Our 24 hour bilingual hotline will continue as will our crisis intervention and counseling services.
♦ Our 24/7 emergency shelter, and our long-term transitional housing program will operate without any interruption.
♦ Case management services will continue to provide free, culturally competent, and linguistically appropriate legal, medical, and social service advocacy.
♦ Our economic empowerment program has shifted to be able to provide classes virtually for both large groups as well as one-on-one individual job counseling services.
♦ Starting Monday, Mar 16, Hodori “Little Tigers” After-school program has been suspended per NYC Department of Education mandate to at least April 20, 2020.
♦ Youth programs have shifted to virtual meetings beginning March 20.

During this crisis, KAFSC is committed to our mission to help individuals and families lead lives based on health, dignity, and free of violence. Other times in the past have called our community to band together to support each other, i.e. Hurricane Sandy, and 9/11, and we will do the same as we navigate this global public health crisis together. We are stronger as a community than alone.

Please do not hesitate to call our 24 hour bilingual English/Korean hotline with any needs or concerns, 718-460-3800. Thank you for your efforts to protect and support our community.

Sincerely,

Jeehae Fischer
Executive Director
The Korean-American Family Service Center


2020년 3월 17일

친애하는 뉴욕가정상담소 가족들 및 후원자들님들께,

뉴욕 시장, 빌 드 블라지오가 지난 3월 12일 목요일에 신종 코로나 비상사태를 선포함에 따라, 뉴욕 가정상담소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하여, 현재 상황들을 적극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저희 뉴욕 가정상담소는 우리 커뮤니티 멤버들뿐만 아니라 후원자들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여 최대한의 지원을 할 것입니다.

뉴욕 가정상담소는 우리 커뮤니티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현재 아래 사항들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 저희는 뉴욕 시장 직무실, 의원들, 그리고 시 정부 기관들과 함께 현재 증가되고 있는 건강과 안전문제들에 대해 지속해서 소통하고 있습니다. 저희는 직원들과 커뮤니티 멤버들이 건강을 유지할 수 있도록, 연방정부와 뉴욕주 및 뉴욕시 정부로부터 받은 최근 지침에 관련하여 지속해서 검토를 하고 있습니다.
♦ 저희는 청결한 개인위생을 실행하고 있으며, 저희 건물에 들어오는 모든 사람에게 비누를 사용하여 손을 씻거나 안내데스크 위의 손 세정제를 사용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또한, 모든 직원 및 클라이언트에게 몸이 아프면 집에 머물도록 하고 있습니다.
♦ 상담소 관련 모든 모임들은 지난주부터 중단되었으며, 진행가능한 프로그램및 활동들은 온라인 수업 및 온라인 미팅으로 변경되었습니다.
♦ 커뮤니티내의 안전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기 위하여, 뉴욕 가정상담소는 인종에 관련된 그 어떠한 차별, 공격 및 증오에 의한 범죄를 용납하지 않습니다.
♦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지속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받는 이민 가족들을 위해, 뉴욕 가정상담소는 시, 주 정부 및 연방 정부가 합당한 대응조치를 수립하고 실행하기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뉴욕 가정상담소는 지속해서 우리 커뮤니티 멤버들을 지지하고 응원 할 것입니다. 커뮤니티 멤버들의 요구가 증가함에 따라, 현재와 같은 불안한 시기에도 계속해서 아래의 프로그램들이 운영되고 있고 되어질 것입니다.

♦ 한국어와 영어로 제공되는 24간 핫라인, 위기 상담 및 성인 상담은 계속됩니다.
♦ 하루 24시간, 주 7일 운영되는 쉼터 및 장기주택 프로그램은 중단없이 계속해서 운영됩니다.
♦ 사례 관리, 옹호 및 상담 업무는 계속해서 제공됩니다. 상담 비용은 무료이며, 법률적, 의료적, 사회적 관련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 취업 관련 프로그램은 현재 온라인수업으로 변경되었습니다. 그룹이나 1 대 1로 취업 상담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 3월 16일부터 호돌이 방과 후 프로그램은 미 교육부의 방침에 따라 현재 중단되었으며, 2020년 4월 20일부터 시작합니다.
♦ 청소년 프로그램은 3월 20일부터 온라인 미팅으로 변경되었습니다.

현재 같은 위기상황에, 뉴욕 가정상담소는 성인, 청소년 및 어린이가 서로 존중하고 폭력없는 건강한 삶을 영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지난 과거에도 허리케인 샌디나 911 같은 위기상황들에서도 저희 커뮤니티들은 더욱더 단결하여 서로를 지지해 주었습니다. 이번과 같은 국제적 공중보건 위기 또한 과거에 우리가 했던것처럼 잘 극복해 나갈 것으로 생각합니다.

문의 있으시면 주저하지 마시고 저희 24시간 핫라인 718-460-3800으로 전화주십시오. 저희 커뮤니티를 지지해주고 계신 많은 분들께 감사를 전합니다.

뉴욕 가정상담소
소장 이지혜드림

Skip to toolbar